로고

우럭조개류 인공종자 방류…자원조성 나선다

해양수산과학원, 우럭조개․새조개 종자 방류로 패류 자원조성 본격화

심선오 기자 | 기사입력 2022/08/12 [14:58]

우럭조개류 인공종자 방류…자원조성 나선다

해양수산과학원, 우럭조개․새조개 종자 방류로 패류 자원조성 본격화

심선오 기자 | 입력 : 2022/08/12 [14:58]

 전라남도 해양수산과학원(원장 박준택)은 전남도 이매패류 자원조성을 위해 자체 생산한 우럭조개와 새조개 인공종자 30만 마리를 자연서식지에 방류한다고 밝혔다.

 

도 해양수산과학원에 따르면 비부착성 이매패류의 경우, 자연서식 개체의 채취에 의존해 생산되고 있는 실정이다.

 

 


이같은 방식은 어미자원의 지속적인 남획 및 자원량 감소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는 상황이다. 비부착성 이매패류 양식의 확대 및 자원조성을 위해 인공종자 방류를 통한 자원증강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.

  

이에 따라 전남도 해양수산과학원이 지난해 우럭조개와 가리맛조개 3~5㎜ 종자 60만 마리 방류를 시작으로 줄어든 연안 패류자원의 증강을 위해 지속적인 방류에 나선 것도 이 때문이다.

  

올해는 종자 방류 효과 향상을 위해 우럭조개 1㎝ 치패 21만 마리를 여수시 돌산읍 금천·항대·평사지선에 방류했으며, 6만 마리는 여수시 화양면 수문지선에 추가 방류하고, 새조개 1㎝ 치패 3만 마리는 여수시 백야도지선에 방류할 계획이다.

 

박준택 전남해양수산과학원장은 “전남도의 고소득 이매패류 자원조성을 위해 지역특산 고부가가치 패류 종자생산 기술의 확보는 물론 방류 추진에도 발 벗고 나서겠다”고 말했다. 

심선오 기자 / E-Mail : neo305@hanmail.net
* 주) 네오 / 대표이사 -문화저널TV/대표기자
"함께하는 세상, 생생한 지역정보의 중심“ '문화저널TV 인터넷방송'이 되겠습니다.
  • 도배방지 이미지

광고
광고
광고
광고